[영화] 트랜스포머3. 시원시원한 눈요기

2011.09.04 17:50


장르 : 액션, 어드벤처 | 미국 | 152 분
개봉 : 2011-06-29  
감독 : 마이클 베이
출연 : 샤이아 라보프 (샘 윗위키 역), 로지 헌팅턴-휘틀리 (칼리 스펜서 역) 등
관람일 : 2011. 07. 15

간만에 겨우 여유가 생겨서 영화 한번 보려고 CGV 홈페이지에서 상영시간표를 보니, 상영관들이 트랜스포머로 도배되어있다. 당연히 예상했던 일이지만, 저렴하게 조조영화로 영화를 보기에는 선택의 폭이 너무 좁다. 어쩔 수 없이 그리 내키지는 않았지만 트랜스포머3를 보게되었다.


영화 개봉 전부터 말이 많았던 여주인공의 교체. 사실 메간 폭스같은 스타일은 내 스타일과 전혀 거리가 멀었는데, 이번 여주인공은 이 영화에 별점을 하나 더 던져주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든다. 내 이상형은 남들과 반대로 가는 것인가... 메간 폭스가 섹시한 여배우라면 이번 여주인공인 로지 헌팅턴 휘틀리는 여기서 지적인 느낌까지 가미된 듯한 느낌.

액션을 무지 좋아하지만 트랜스포머같은 로봇류의 액션보다는 현실적인 앤셕을 좋아하기에, 사실 트랜스포머1, 2 를 그리 재미있게 보지는 않았었다. 스토리같은 것들을 기대하지도 않았고, 나름 로봇 액션류에서는 최강자라 불리는 트랜스포머 시리즈를 통해 눈요기를 하면서 이 순간만이라도 스트레스를 잊자라는 의도였다. 결국 이러한 의도는 적중! 영화 후반부로 갈수록 계속해서 전투씬이 이어진다. 쉴.새.없.이. 


역시 영화는 악당의 퇴치와 함께 평화가 찾아오는 해피엔딩으로 끝이 난다. 물론 그 과정에서 배신과 속임수들이 등장하면서 이야기가 복잡하게 풀어지기도 하였지만. 이제 지구를 위협하던 악당들이 사라졌으니 트랜스포머4가 나오지는 않겠지? 트랜스포머3, 즐거운 눈요깃거리였지만 이번 작품에서도 호불호가 크게 갈렸던 만큼 트랜스포머4는 큰 인기를 끌기 어렵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박상근 여가생활/영화 , , ,

  1. 추천 누르고 갑니다. 잘 보구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