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제발 그대로 살아도 괜찮아

2011.09.14 04:29

도서 : 제발 그대로 살아도 괜찮아
저자 : 표철민
출간 : 2011년 3월 14일
읽은 날 : 2011년 9월 11일 ~ 9월 12일

위드블로그에서 내가 리뷰해볼만한 것이 없을까 찾던 중 도서 카테고리에서 제발 그대로 살아도 괜찮아 라는 책을 발견했다. 또 그렇고 그런 자기개발 서적인가... 라는 생각을 하던 찰나, 표지에 스물일곱 12년차 CEO라는 문구가 내 눈에 들어왔다. 나와 같은 나이인데 CEO라고?! 그것도 12년차?!

대학 생활 말년으로서 나는 이제 막 사회로 나갈 준비를 마쳤는데 나와 같은 나이의 누군가는 12년차 CEO에 이런 서적까지 발간했다는 것이 놀라와서 당장에 리뷰 신청을 했다. 이것도 들어본 이름인데... 점점 이 책과 저자에 대한 것들이 궁금해지기 시작한다.

며칠 지나지 않아 리뷰어로 당첨되었다는 문자, 그리고 또 며칠 뒤에는 이 책이 배송되었다.

프롤로그 | 꿈꾸는 청춘들을 위한 실무지침서

1장. 스물일곱, 12년차 CEO 표철민입니다
1. 웰컴 투 위자드웍스
2. 위젯으로 대한민국 1등하다
3. 루비콘게임즈 이야기

2장. 열여섯 살 소년, 사업을 시작하다
1. 인터넷, 새로운 세상이 열리다
2. 다드림의 험난한 여정 
3. 대학과 인턴, 그리고 위자드웍스의 시작 

3장. 네가 꿈꾸던 20대를 그대로 살아봐
1. 너의 꿈은 원래 뭐였지?
2. 제발, 그대로 살아도 절대 안 망해
3. 내가 원하는 대로 사는 방법

4장. 나만의 강한 촉을 키우는 방법
훈련 1. 관찰과 통찰의 힘
훈련 2. 다양한 분야에 대한 폭넓은 관심
훈련 3. 객관성을 지키는 비판적 사고
훈련 4. 배울 기회를 얻는 무식
훈련 5. 미래를 그리는 상상
훈련 6. 새로운 분야의 전문가 되기

5장. 나만의 분야 전문가가 되다
1. 왜 전문가가 되어야 하지?
2. 전문가가 되는 비밀

6장. 다른 삶이 더 행복할 수 있다
1. 남과 다른 길을 걷는 이유
2. 가자, 나는 이제부터 네 편이다

에필로그 | 어떤 순간에도, 여기서, 현재진행형

처음 책을 펼친 후, 1장과 2장까지는 미친듯이 읽어내려갔다. 그 이유인 즉, 표철민 CEO가 처음 중학생 때 홈페이지를 만들어보기 시작할 무렵, 나도 똑같이 나모 웹 에디터와 플래쉬를 이용한 홈페이지 열풍을 타고 한창 미쳐있을 시기였기 때문이다.  1장과 2장은 저자가 학창 시절 컴퓨터에 미치기 시작하면서부터 중학생 사업가로 변신하기까지의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담겨있다. 

2000년대 초반, 막 인터넷 케이블망이 보급되기 시작할 무렵이다. 또래들은 대부분 초등학생때부터 컴퓨터를 가지고 있었던 것에 비해 나는 가정 형편상 중학교 3학년이 되어서야 컴퓨터를 가질 수 있었다. 저자가 초등 4학년때 컴퓨터를 접한 것에 비하면 매우 늦은 편이다. 힘들게 모은 돈으로 부모님께서 사주신 컴퓨터라 게임을 하기보다는 뭔가 보람찬 일에 컴퓨터를 쓰고 싶었다. 그래서 홈페이지를 만들면서 나는 컴퓨터로 뭔가 공부를 하고 있다는 뿌듯함에 젖을 수 있었던 시기다. 저자와의 차이가 있다면 저자가 도메인으로 사업을 시작하던 때, 나는 디아블로2 게임 홈페이지 길드를 만들어서 길드장으로 활동했다는 어마어마한 차이가...

저자가 도메인을 이용한 사업 이후, 위젯을 아이템으로 한 사업을 꾸려갈 무렵, 나는 학생으로서 조용히 학교나 열심히 잘 다니며 나름 컴퓨터 동아리 활동을 하며 학교 홈페이지를 관리하는 수준에서 머물고 있었다. 그리고 저자가 대학교에 들어와 위자드윅스를 운영할 무렵, 나는 컴퓨터과학을 전공하는 평범한 학생에서, 막 1학년을 마치고 군대를 가는 아주 전형적인 대학생의 모습이었다.

책의 전반부에서, 나 또한 컴퓨터에 미쳐있었던 학창시절에 있었기에 저자의 학창시절과 비교해가며 즐겁게 읽어내려갈 수 있었지만 책의 후반부는 저자의 이야기보다는 자기개발서에 가까운 내용들이 주를 이룬다. 이유도 모른체 소위 말하는 스펙에 목매는 대학생들에 대한 저자의 외침. 네가 꿈꾸는 20대를 그대로 살아봐!

나는 어릴 적부터 컴퓨터를 전공하겠다고 마음먹었고, 지금 컴퓨터과학을 전공하고 있기에 내가 현재 하는 일에 대한 재미를 느끼고 있지만 아쉽게도 주위를 둘러보면 그렇지 않은 사람이 무수히 많은 것 같다. 당장 내 옆을 보더라도 컴퓨터에 흥미가 없는 컴퓨터 전공자들이 많다. 그 스펙(학점)이라는 것을 올리기 위해 어려운 프로젝트 과목은 다 빼버리고, 비교적 학점을 따는데 수고가 덜 들만한 과목을 수강하는 컴퓨터 전공자들... 결국 실속 없는 전공자들의 배출. 물론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다수의 학생들 (타 전공자들도 물론)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모든 것이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이 뭔지도 모른 채 적당히 점수를 맞춰서 대학에 진학한 데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하는 점에서 저자와 생각을 같이 하고 있다.

책의 후반부에서는 저자가 이 책이 단순한 자기개발서로 치부되는 것은 아닐까 하고 걱정하는 부분이 나온다. 결국 어느 서점에서든 이 책이 자기개발서로 분류되기는 했지만, 적어도 나에게는 저자와 동시대에 컴퓨터에 미쳐있던 중학생 때를 떠올리면서 나의 초심을 다시금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이 쪽 IT계열에 관심이 없는 다른 이들에게는 그저 식상한 젊은 성공인의 자기개발서에 그칠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나에게는 이런 색다른 도전, 그리고 이에 따른 즐거운 인생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해준 멋진 이야기였다.

개인적으로는 저자의 학창 시절 이야기, 그리고 위젯과 관련하여 조금 더 기술적인 이야기가 많이 언급되었으면 했다, 이렇게 되면 대중성을 크게 잃어버릴 것이 뻔하겠지만... 그만큼 후반부의 조금은 뻔하다고 할 수 있는 자기개발서적인 이야기에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 책을 덮으며, 비록 내가 걸어온 길이 저자의 길에 비해서는 너무나 평범하고 정석적일 수도 있다. 그리고 저자가 말한 '다른 길'이라는 것으로 가기에는 너무나 깊이 와버렸다. 다른 길로 가지는 못하더라도 이 길에서 당당하게 나아갈 수 있다면 결국 행복은 내 몫으로 돌아오지 않을까? 

저자가 12년차 CEO라고 홰서 막연히 부러워할 필요는 없다. 저자는 나와 조금 다른 길을 가고  나름의 행복을 찾아가고 있을 뿐이니까. 나도 할 수 있다. 10여년 뒤, CTO로서 IT업계를 이끌어나갈 내 모습을 그리며 리뷰를 마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박상근 여가생활/책 , , , , , , ,

티스토리 툴바